여행은 먹방이라 하지 않았던가요?

하지만 그 먹방도 가성비가 고려되지 않은 소위 관광식당으로 이뤄진다면 불편한 마음을 지울 수 없기 마련입니다. 제주가 특히 그렇습니다. 전복이니 갈치니 수육이니 뭐니... 제주 여행에서 음식에 지출되는 비용이 크고, 맛 좋은 집을 찾기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그래서 제주시 '키친 그듸'에 이어, 서귀포시 가성비 최고의 집밥 스팟 '시온 푸드'를 소개드립니다.

일단 메뉴부터 살펴보면,

갈치 조림 중간 사이즈가 3만 5천원 인 것과 집밥 정식 2인 이상은 7천원인 부분이 눈에 띕니다.

갈치 조림은 중간 사이즈가 2인이 즐길 수 있는 사이즈인데, 가성비가 아주 높지는 않지만 저렴한 편에 속하며, 맛 또한 왠만한 관광식당의 그것보다 낫다고 자부합니다.

재미난 것은 '막걸리 파전세트 = 막걸리 3병 + 파전 1장 = 2만원'인데요. 낮술하기 참 좋은 메뉴라 침만 삼키며 넘어갑니다.ㅎㅎㅎ

본론이 될, 1인의 경우 9천원, 2인이상부터는 7천원의 가성비를 자랑하는 '집밥정식' 구성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규모가 큰 관광식당이 아닌 자그마한 식당이기 때문에, 음식이 한꺼번에 속도전으로 나온다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이런 부분을 미리 계산 한 듯 일단 간단한 반찬과 함께 그날에 맞는 재료를 사용한 '전'이 나옵니다. 부추전, 파전, 배추전 전의 종류 또한 매일 상이합니다.

그리고는 약 5분 정도 후, 부침개를 다 먹고 입맛을 다시려 할 때 즈음! 메인 디시가 등장합니다.

집밥 정식은 마치 제주 어느 가정의 식탁처럼, 매일 매일 그 반찬과 메인 디시가 바뀌어 나옵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는, 제주 돼지 불고기, 족발, 수육 등 다양한 제주 재료를 활용한 음식이 등장합니다. 혹 그 날의 음식이 궁금하신 분들은 전화로 문의해 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

사진을 위해 부침개를 먹지 않고 기다려 풀 세트를 담아보았습니다.

생선의 경우는 계절과 상황에 따라 옥돔과 갈치가 주로 등장하며, 가끔은 조림이 나오기도 합니다. 그날 어머니가 냉장고 상황을 보고 판단한 메뉴의 느낌이랄까요. 복불복. 다만 구성은 푸짐하며 맛또한 깔끔합니다.

한가지 눈에 띄는 것은, 더운 여름에는 냉국이 등장합니다.

제주 여름 가정식에 단골로 등장하는 된장 약간, 고추장 약간 냉국인데요.

군대 다녀오신 분들에게는 흔한 된장 베이스의 똥국,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목을 축이는 용도. 오이냉국으로 대체되기도 합니다 :)

여름 외에는 미역국, 콩나물 국 등 제주 식재료를 활용한 국으로 바뀌니 참고하시구요.

만약 고기, 생선 반찬이 부족하다! 그러면 5천원으로 갈끔하게 2배 추가 하실 수 있답니다.

서귀포 중문 바로 옆 동네인 대평 동사무소 인근에 위치한 시온푸드는 현지인들이 찾는 가정식 백반집입니다. 관광식당의 터미니 없는 가격과 어설픈 맛보다 따스하게 정이 깃든 제주도민의 가정식이 그리울 때 찾으면 딱인 곳인데다, 가성비는 덤이니, 꼭 한번 찾아가 보시면 좋은 곳입니다.

혹 자리를 비우시는 경우가 있으니 꼭 전화로 확인 후 방문해 주세요

일요일 휴무, 평일 2-5시 브레이크 타임.

여행 정보펼치기

크리에이터펼치기

당신만을 위한 제주 여행을 완성해보세요

추천된 컨텐츠를 둘러보고 저장하는 것만으로도 당신의 여행 성향이 분석됩니다. 더 많은 컨텐츠를 볼수록 더 정확한 제주 여행 컨텐츠를 추천 받을 수 있어요.

당신의 성향에 맞춘 제주 여행

btn.message.kakao